티스토리 뷰

방송은 끝났지만 무한도전은 여전히 많은 이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핫토픽 키워드다. 오랜 기간 동안 방송을 해온 덕에 아직도 하루 빨리 무한도전이 다시 방송되었으면 하는 시청자들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이쯤에서 한 번 정도는 단순한 바람이 아니라 객관적인 관점에서 실제 무한도전의 방송 재개가 실현 가능한 일인지를 따져볼 필요성이 있어 보인다. 무한도전은 돌아올 수 있을까.




무한도전은 사익을 추구하는 방송프로그램이다. 시청률과 화제성이란 두 가지 요소를 통해 광고주들의 선택을 받는다. 모두가 알 듯 무한도전은 거의 대부분 모든 광고를 완판시켰던 MBC 내 효자 프로그램이었다. 여기에 무한도전이 내뿜는 공익성과 여기에서 오는 이미지 개선 효과 덕에 광고계 관계자들에게 무한도전 방송 시간대에 광고를 싣는 건 곧 성공의 지름길로 여겨졌다.




방송사 입장에서 볼 때 무한도전을 다시 제작하여 방송하는 것은 당연한 선택이다. 무한도전은 중심 멤버들의 연이은 이탈이나 방송사 사정상 더 이상 제작이 불가능한 상황이 아니라면 계속해서 방송될 여지가 가장 높은 프로그램이다. 지금은 MBC가 제작진들의 요청을 수용해 잠시 방송을 중단했지만 개인적으로 난 무한도전이 방송에 복귀하는 건 시간 문제라고 생각한다. 



여론 역시 매우 중요한 요소다. 무한도전 방송이 종료된 지금 아무리 대한민국 예능을 책임지던 무한도전이라고 해도 복귀 여론이 강하지 않으면 돌아올 힘이 상대적으로 떨어질 수밖에 없다. 돌아온다 해도 그 시기는 지금보다 더 늦춰질 가능성이 높아진다. 그러나 최근 몇 주간 인터넷 게시판에 올라온 여론의 추이는 대부분 하루 빠른 무한도전 복귀를 원하는 모양새다. 여기에 지난 주부터 방송을 시작한 뜻밖의 Q가 뜻밖의 부진을 보이자 무한도전 복귀를 원하는 여론이 한층 더 힘을 얻고 있는 상황이다.



무한도전 구성원들의 상황 역시 고려해 볼 문제다. 아무리 시청자 입장에서 무한도전을 시청하고 싶은 욕구가 크더라도 방송을 제작하고 그 제작에 참여하는 이들이 무한도전으로 인해 고통을 느낀다면 그건 잘못된 상황일 것이다. 무한도전이 잘 나가는 예능프로그램임에도 불구하고 잠시 쉬어가는 상황을 택한 건 수 년간 누적된 피로감과 소재 고갈에 그 이유가 있었을 것이다.



무한도전 구성원들이 언제 마음을 모아 의기투합 할지는 나도 잘 모른다. 난 MBC 관계자도, 무한도전 제작진도, 무한도전에 출연하는 연예인도, 그 연예인들과 관련된 관계자도 아니다. 단순한 시청자로서 무한도전이 다시 방송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는 시청자에 불과하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난 무한도전 구성원 사이에 합의만 이뤄진다면 무한도전은 언제든지 다시 방송을 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MBC 측도, 여론도 모두 무한도전 방송 재개를 바라고 있기 때문이다.




방송 재개는 무한도전 구성원들의 합의에 달려있다. 이미 무한도전 종영이 확정된 상황에서 난 그들이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합의를 이뤄냈으면 하는 바람이 크다. 무한도전 제작진들이 원하는 시리즈 형식으로 올 가을 돌아온다면 그 보다 좋은 상황은 없을 것이란 생각이다. 정확한 건 앞으로의 추이를 지켜봐야겠지만 한 가지 확실한 건 무한도전 복귀는 시간 문제라는 것이다.


사진 = MBC

글 = 시본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의 내용에 동의하신다면 의 를 눌러주세요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