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짠내투어하면 김생민을 가장 먼저 떠올리기 마련이었다. 연예계에서 둘째 가라면 서운할 대표 절약 연예인인 김생민이 해외 여행에 있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는 지금까지 짠내투어 최고 관전 포인트였다. 김생민은 이런 시청자들의 기대에 "현금은 10% 남겨가야 한다"는 명언을 남기며 부응했다. 이처럼 짠내투어에게도, 김생민에게도 둘은 때놓을래야 때놓을 수 없는 관계였다.




이제 짠내투어에서 김생민은 없다. 말 장난이 아니라 진짜다. 연예계 소식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이라면 이미 김생민이 짠내투어에서 하차한 건 익히 알고 있는 사실이다. 제작진은 김생민 분량을 최대한 편집한 방송분을 이번 주부터 정상적으로 내보내겠다고 밝힌 상태다. 더불어 최근에는 김생민 후임을 정하지 않은 채 여행을 떠났다는 소식도 들려왔다.




사실 김생민 없는 짠내투어는 생각해 본 적이 없다. 짠내투어에게 있어 김생민은 메인 중 메인. 박나래, 박명수, 정준영 등 내놓으라 하는 스타들도 함께 출연했지만 짠내투어는 곧 김생민이었고 김생민의 평소 캐릭터는 짠내투어 탄생의 1등 공신이었다. 웃음 기여도 측면에서는 논쟁의 여지가 있을지 몰라도 김생민이 짠내투어를 대표한다는데 이견을 제시하는 이는 없었다.



그렇기에 김생민 없는 짠내투어에 대해 더 이목이 쏠리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유재석 없는 무한도전을 생각해본 이가 거의 없는 것처럼 대부분 김생민 없는 짠내투어를 생각해 봤을리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흥해도 함께, 폐지되더라도 끝까지 함께 할 것으로 기대됐던, 프로그램을 대표하는 이의 부재를 지금까지 우리는 경험한 적이 거의 없다. 내 기억 속 프로그램의 메인이 중간에 하차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김생민 없는 짠내투어는 어떨까. 개인적인 예상으로는 얼마 가지 않아 다시 정상 궤도를 되찾을 것이라고 본다. 김생민의 부재가 불러오는 공백감이 완전히 사라지지는 않겠지만 얼마든지 변화를 통해 그 공백을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김생민 하차 후에도 짠내투어가 촬영을 계속하고 있는 것을 보면 제작진 내부적으로도 지금의 위기를 돌파할 방법이 세워진 게 아닐까 싶다.



걱정이 없는 건 아니다. 새로운 절약 캐릭터를 찾지 않고 기존 멤버로 프로그램을 꾸며 나가는 방식은 짠내투어를 처음부터 지켜봐 온 이로서 좋은 방법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이미 박내라와 정준영은 김생민의 짠내와 비교되는 캐릭터로 굳어져 있다. 이런 이들이 갑자기 김생민처럼 최대한 절약하는 방식의 설계를 하는 건 당장은 몰라도 장기적으로 볼 때 좋은 방법이 아니다.




아직도 어색하기만 하다. 김생민을 좋아했던 1인으로서 그가 없는 짠내투어는 어쩔지 걱정이 앞선다. 


김생민은 떠났다. 그는 이제 돌아오지 않는다. 짠내투어가 계속되기를 희망하는 사람으로서 남아 있는 멤버들과 제작진이 의기 투합하여 지금의 위기를 슬기롭게 헤쳐 나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사진 = tvN

글 = 시본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의 를 눌러주세요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