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라디오스타 김구라 

이혼남은 공개연애하면 안되는 것인가


김구라는 라디오스타에서 공개연애의 의지를 밝혔다. 더불어 이상형은 10대 그룹에 다니는 커리어우먼이라고 한다. '남산 가서 자물쇠 걸고 명동가서 군밤 먹고 보신각서 종 때릴 것'이라고 전하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는 전처와 이혼을 했다. 자세한 속사정은 알 수 없지만, 매스컴은 전처의 빛 문제가 심각했으며 김구라는 이에 금전적으로 큰 도움을 주고 헤어진 것으로 밝혀졌다. 이 당시만 하더라도, 대중들은 김구라가 멋지다며 새로 좋은 여자를 만나길 바란다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오늘 방송에서 김구라가 진담 반, 농담 반으로 연애에 대한 의지를 적극적으로 보였는데 이에 대하여 대중들의 반응이 매섭다. 애 딸린 이혼남이 어디서 공개 구혼을 한다니, 이혼한지 얼마 되지도 않아서 공개 연애를 할 생각을 한다니 등 이혼남이라는 꼬리표가 붙은 다양한 비난들이 나오고 있다. 



여기서 큰 의문점이 들었다. 김구라는 왜 공개연애에 대한 의지를 밝히면 안되는 것인가? 그가 한번 이혼을 했다는 이유에서 사랑할 자격이 없어지는 건 말도 안된다. 더불어 방송에 공개적으로 밝히는 의사는 김구라 본인에게 있다. 감히 대중들이 김구라에게 잣대를 들이대며 이혼을 했기 때문에 조신하게 행동해야한다라는 건 불필요한 조언이 아닌가 싶다.



아들 동현이를 생각하지도 않냐는 말이 있는데, 난 반대로 오히려 김구라가 그 자신과 주변 사람들을 생각해서 그런 의지와 용기를 보인 거 같다. 2주간 라디오스타에서 사랑에 대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 가운데 김구라가 이혼을 했다고해서 혼자 주눅이 들어 이혼에 대한 트라우마를 가지고 과거에 머물러 있어야 하는 것인가. 



다른 게스트들이 '나는 사랑을 하고 있다' 혹은 '사랑하고 싶다' 라고 말하듯이, 김구라도 그들과 똑같이 사랑에 대해 말할 수 있다.



어쩌면 예능이었기에 김구라의 발언이 다소 가볍게 들렸을지 모르겠다. 하지만 사랑다운 사랑을 하고싶어하는 그의 진심이 분명 담겨있었다. 방송에서 떳떳하게 사랑에 대해 말하고, 연애하고 싶다는 솔직한 마음을 보여준 김구라를 응원한다. 10대 커리어우먼까지는 아니더라도 앞으로 그가 진심으로 사랑할 수 있고, 사랑 받을 수 있는 행복한 연애를 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상기 이미지의 저작권은 MBC에게 있습니다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공감 을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